• 홈
  • 건강

건강

검색영역

총게시물 : 4건 / 페이지 : 1/1

건강 칼럼 - 담배와 구강건강
건강 칼럼 - 담배와 구강건강
    김 영 규(보건소 치과의사)     몇 년 전 치과 개업하고 있을 때 일이다. 중년의 환자 한 분이 진료실에 들어 왔다. 담배를 하루 한 갑씩 수십 년째 피우고 있던 그 분은 우리 병원에 가끔 오는 환자였다. 그날따라 입안이 불편하다고 하여 자세히 살펴보았더니 구강 점막에 이상한 조직이 있었다. 문득 불길한 예감이 들어 종합병원에 보냈다. 뒤에 알아 본 결과 구강암이었다. 왜 좀 더 일찍이 흡연을 만류하지 못했나 하는 후회감이 강하게 생겼다.치과의사는 일반의사보다 환자들의 흡연 유무를 가장 쉽게 1차적으로 발견할 수 있는 제일 가까운 위치에서 진료하는 의료인이다. 이에 따라 금연 교육이나 상담의 기회가 많고 흡연 환자에게는 치아를 치료하는 과정에서 흡연이 구강 조직에 미치는 악영향과 함께 나타날 수 있는 각종 질환을 설명해야 할 의무가 있다.흡연으로 인한 신체적 고통과 경제적 비용 등을 생각해 볼 때 치과의사는 건강한 구강을 위한 막중한 책임과 사명이 있다. 흡연은 모든 신체 조직에 악영향을 미치는데, 특히 구강에서는 더욱 심하다. 흡연은 구강암을 비흡연자보다 18배나 많이 유발하고 발치를 비롯한 각종 구강외과 수술 후의 치유 능력을 저하시키고, 수술 후 부작용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흡연은 비흡연자에 비해 치주병을 3배나 빨리 진행하게 할 뿐 아니라 각종 전암병소(암으로 발전하기 이전의 병변)나 구강 건조증도 유발시킨다. 임신 중에 산모가 담배를 피우면 아기가 선천적인 구순열(입술갈림증)이나 구개열(입천장갈림증)의 발생빈도를 증가시키고, 임플란트 시술후의 실패율도 비흡연자보다 2배 이상 높다.그러니 많은 치과의사는 임플란트 시술 전에 환자의 흡연 유무를 물어 금연을 거부하는 환자는 시술을 거부하는 경우도 있다.6월 9일은 ‘치아의 날’이다. 만 6세 때 영구치가 처음 나온다는 의미로 이 날을 전후해 구강 건강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각종 행사가 펼쳐진다. 우리 보건소에서도 캠페인, 보건교육 등을 포함한 다양한 행사를 진행했다. 특히 금연 성공자에게는 무료로 스케일링을 해주었다.인체에 백해무익한 담배를 끊음으로써 건강에 좋고 경제적인 도움도 되고 스케일링도 무료로 받을 수 있는 금연을 권해 드린다.
2011-07-01
금연·절주로 건강한 사상을 만듭시다
      “금연·절주로 건강한 도시를 만듭시다.”구청은 ‘금연, 건전한 음주문화로 건강한 사상 만들기 종합 계획’을 수립해 추진한다.먼저 보건소장을 단장으로 한 금연·절주사업 추진단을 구성해 「사상구 건강 환경 조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 개정작업에 들어갔다.또한 흡연인구 감소를 위해 금연거리를 확대하고 아파트, 병원, 사업장 등도 금연구역으로 지정해 운영하고 관내 학교와 민방위 교육장을 찾아가 금연·절주 상담 및 교육도 실시할 예정이다.구청은 올 연말 완공예정인 다누림센터에 건강증진센터를 추가 설치, 이곳에서 건강매니저와 운동처방사, 상담사 등이 상담교육과 재활치료도 병행할 계획이다.특히 산불감시원을 비롯한 현장근로자 채용 시 비흡연자에 대해 가점을 부여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구청은 앞서 지난 4월 도시철도 감전역에서 학장4거리 구간에 대해 금연거리를 지정, 운영해오고 있다.〈보건소 ☎310-4804〉
2011-07-01
‘금연 거리 추가 지정’ 83% 찬성
      세계금연의 날 설문조사 결과     보건소는 ‘제24회 세계 금연의 날’을 맞아 5월 31일 금연 거리(도시철도 감전역~학장사거리 750m)에서 금연·절주 캠페인을 벌이고 설문조사를 실시했다.일반인 209명과 금연 거리 주변 업소 영업주 31명이 참여한 이 조사에서 ‘금연 거리 지정 사실을 알고 있느냐’는 질문에 일반인 전체 응답자의 68%인 144명, 영업주 전체 응답자의 80%인 25명이 금연 거리로 지정되어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고 답했다.‘금연 거리 지정이 간접흡연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되느냐’는 질문에 일반인 응답자의 79%인 167명, 영업주 응답자의 45%인 20명이 도움이 된다고 답했다.‘금연 거리 지정을 잘한 정책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일반인 응답자의 53%인 112명이 아주 잘한 정책, 31%인 66명이 잘한 정책이라고 답했다.매년 금연 거리를 1개소씩 추가 확대 지정하는 것에 대해 일반인 응답자의 83%인 175명이 찬성한다고 답했으며, 추가 확대 지정 장소로는 서부버스터미널, 학교 앞, 버스정류소 등이 다수를 차지했다.
2011-07-01
“여름을 건강하게” 어린이체능교실 신청하세요
      사상구생활체육회는 여름방학 기간인 7월 25일부터 8월 26일까지 ‘어린이 체능교실’을 운영한다.야구교실(30명)의 경우 월·수·금요일 삼락강변공원 야구장에서 마련된다. 축구교실(30명)은 월·수·금 모동중학교에서, 수영교실(20명)은 월·수·금 주례동 부산사회체육센터 수영장에서 각각 운영된다. 참여를 희망하는 초등학교 3∼6학년은 7월 1일부터 신청하면 된다. 수강료 무료. 문의 : 생활체육회(☎314-7330)
2011-07-0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