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열린마당

열린마당

검색영역

총게시물 : 3건 / 페이지 : 1/1

도서관은 책 읽는 놀이터
      이웃 주부들과 함께 아이들을 데리고 덕포동에 있는 사상도서관에 갔더니 아이들이 적잖게 소란을 피웠다. 열람실 이곳저곳을 마구 헤집고 다녔기 때문이다. 뛰는 아이들 챙기느라 부모들은 무척 난처해졌고 도서관에 너무나 미안했다. 아이들이 조용해졌다고 느끼기 시작한 건 그로부터 1시간쯤 지나면서부터였다. 좋아하는 자리를 맡아놓은 아이들이 읽고 싶은 책을 욕심껏 쌓아놓고 읽기 시작한 것이다. 그리고 다른 쪽에서 책 읽는 아이들을 가만히 살펴보았다. 자주 오는 아이들이 대부분이었다. 아하, 나는 그제서야 확실히 알았다. 아이들이 책을 좋아하게 하려면 한꺼번에 책을 들여놓고 읽으라고 명령할 게 아니라 책장에 읽고 싶은 책이 얼마나 있는가, 매일 엄마 아빠가 얼마나 자주 책을 읽어주어야 하는가, 책을 아이들이 ‘장난감’으로 여기도록 친근감을 스스로 갖게 해야 하는 게 얼마나 중요한가 하는 것을.아이들이 천방지축 나대다가 결국엔 자리를 잡고 앉은 가장 큰 이유는 주변에 차분히 앉아서 책을 읽고 있는 언니, 오빠, 형님, 부모님 같은 어른들이 있기 때문이었다. 즉 책을 읽는 분위기, 거기에 아이들이 자신도 모르게 동화되고 취한 것이다. 아이들은 도서관에서 책을 무조건 읽어야 한다는 강박관념을 갖는 게 아니라 “어른들은 책을 ‘읽는 장난감’으로 생각하는구나”라고 믿는 것이다.한참동안 책을 보던 우리 아이가 “엄마, 책 읽다가 밤 되면 여기서 잠자면 안돼?”라고 묻는 게 아닌가. 아이는 벌써 도서관이 스스로 흥미를 끄는 뭔가를 찾아보고, 편안하고 따뜻하면서도 머물고 싶을 만큼 매력적인 공간임을 알아챈 것이다. 느지막이 잠자고 싶을 만큼.그리고 무엇보다도 중요한 건 기다림이었다. 아이들이 그 모든 것을 놀이처럼 가지고 놀다 스스로 책을 읽을 때까지.그러고 보니 아이가 책을 놀이기구처럼 몸에 붙이고 체득할 수 있게 하는 건 가정에서 엄마의 몫이 분명한 듯하다.아이들 머릿속이 항상 독서 중이게 하려면 부모의 노력이 중요하다. 도서관을 딱딱하고 근엄하고 중압감을 느끼는 공간이 아니라, 쉽고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는 ‘책 읽는 놀이터’로 생각하고 스스로 책을 골라 읽게 하는 노력이 그것이다. 오늘 당장 TV를 끄고, 컴퓨터도 끄자. 그리고 엄마 아빠가 아이들과 함께 ‘즐거운 책 놀이’를 시작해 보자.   전 연 희 (학장동)
2011-07-27
사랑은 속아 주는 것
       저녁 식사를 물린 뒤, 중학생 아이가 슬그머니 다가오더니 이웃집에 영빈이라는 친구가 있는데 버스나 전철 안에서, 혹은 길거리 육교 밑 지하도 같은 곳에서 동냥하는 노숙자들을 만나면 단 한번도 그냥 지나치지 않고 단돈 100원이라도 도와준다는 이야기를 했다.이제 겨우 14살 먹은 중학교 1학년 아이인데 그렇게 행동한다는 게 참 기특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더 나아가 영빈이의 꿈은 나중에 사회복지 일을 하고 싶단다.온 나라 아이들이 연예인 되겠다, 판검사 되겠다고 하는 판국에 그렇게 말하고 행동하는 어린 아이가 있다니 참 대견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웃집 아이이지만 기특했고 약간 조숙하다는 느낌도 들었고….그렇다고 영빈이 엄마가 딸 자랑을 하거나 잘난 체를 하는 그런 분이 아니었다. 워낙 공손하시고 겸손하셔서 동네에서도 영빈 엄마는 현모양처 스타일이라고 다들 입을 모은다. 나는 영빈이의 이야기를 듣고 나서부터 생각이 조금씩 바뀌었다. 단돈 100원이라도 그분들의 손에 쥐어드려야겠다는 마음으로. 어린이한테서 어른인 내가 가르침을 얻은 것이랄까.그리고 아이들에게도 그렇게 일렀다. 거기에 사용한 돈은 용돈에 포함시켜서 따로 더 주겠다고 했더니 아이들도 그러겠다고 약속했다. 그로부터 열흘쯤 뒤의 일이다. 전철을 타고 돌아오는 길인데 10대 후반의 청년이 승객들에게 쪽지를 돌리기 시작했다. 영빈이 이야기가 떠올라 찬찬히 읽어보았다. 서툰 글씨로 아버지와 둘이서 어렵게 살고 있다는 슬픈 사연이 적혀 있었다. 영빈이라면 어떻게 할까 생각하니 답이 나왔다. 언제나 환하게 웃는 영빈이, 사랑을 베푸는 데 있어서 계산하지 않고 무조건적으로 실천하는 아름다운 마음씨를 지닌 영빈이 말이었다. 지갑에서 천원짜리 두 장을 꺼내 그에게 주었다. 그러자 나를 향해 몸을 90도 각도로 굽히는 것이었다. 영빈이 덕분에 좋은 일 하고 나니 나 스스로도 한없이 행복한 마음이 들었다. 어떤 사람들은 그런 거 줘봤자 전부 다 속는 거라며 헛일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나는 이렇게 생각하기로 했다. 설사 그 사람들한테 내가 속는다 할지라도 내가 인정을 베푸는 순간 내가 행복하고, 그 사람이 행복하면 더 바랄 게 없다고…. 사랑은 원래 속아주는 거라고….   황 은 숙(괘법동)
2011-07-27
독자 퀴즈 마당
      문제 - 8월 5일부터 7일까지 제12회 부산국제록페스티벌이 개최됩니다. YB, 부활 등 6개국 26개 밴드가 사흘간 열정의 공연을 벌이는 축제 장소는 어디입니까? <2면 기사 참조>   가족과 함께 풀어 보신 후 정답을 우편엽서(8월 20일 도착분까지 유효, 연락처 반드시 기재)에 적어 보내 주십시오. 정답을 맞힌 분 가운데 10분을 추첨, 문화상품권 2매를 보내드립니다. 당첨자는 〈사상소식〉 제186호(8월호)에 발표합니다. 애독자 여러분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   ▶보내실 곳 : 617-702 부산시 사상구 학감대로 242(감전동 138-8)              사상구청 문화홍보과 사상소식 편집실   당첨을 축하드립니다 당첨자 [제184호 퀴즈 정답 : 7월 1일~7일]김귀화(모라3동)  김성도(주례3동)  김양희(주례2동)  김정선(엄궁동)  김제동(삼락동)   송경숙(모라3동)  이유인(감전동)   정현주(덕포2동)  정혜원(주례1동)  차경미(학장동)
2011-07-27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