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주요뉴스

주요뉴스

검색영역

총게시물 : 3건 / 페이지 : 1/1

괘법동 도시재생 현장 이낙연 국무총리 방문
괘법동 도시재생 현장 이낙연 국무총리 방문
21일 오후 괘법동 괘내마을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마이크를 들고 당부 말씀을 하는 모습. ‘괘내생태문화마을’ 대상지 시찰 현황 청취·관계자들과 대화 지역주민 의견 충분히 반영해 오랜 염원 이뤄지도록 노력 당부 이낙연 국무총리가 11월 21일 사상구 도시재생 현장을 방문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날 오거돈 부산광역시장, 박선호 국토교통부 제1차관 등과 함께 국토부 ‘도시재생 뉴딜사업’(우리동네 살리기)이 추진 중인 사상구 괘법동 468 일원의 괘내생태문화마을 사업 대상지를 찾았다. 괘내마을은 경부선 철로와 백양대로 사이에 형성된 도심속 전원마을로, 지난 10월 8일 국토교통부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로 선정(사업비 141억원)돼 내년부터 2023년까지 순환형 공공임대주택 조성, 마을공영주차장 조성, 경부선 철로변 경관개선 등의 우리동네 살리기 사업을 시행한다. 이낙연 총리는 사업현황을 청취한 데 이어 괘내마을 일대를 둘러보았으며, 특히 주민 공동이용 편의시설이 설치될 ‘행복충전소’(마을 어울림센터) 예정지를 비롯해 괘내공방, 노후주택 개보수 예정지 등을 꼼꼼히 살펴봤다. 또 이석환 경성대 도시공학과 교수, 권도헌 괘내마을 현장지원센터장 등 도시재생사업 관계자들과 대화를 나누었다. 이 자리에서 이낙연 총리는 “도시재생사업 추진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그곳에 살고 있는 지역주민의 의견”이라고 강조하며 “주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여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낙연 총리는 또 “괘내마을은 주민들의 끈질긴 노력 끝에 4수 만에 선정된 곳”이라며 “성공적인 사업추진으로 주민들의 오랜 염원이 반드시 이뤄질 수 있도록 여기 모인 모든 분들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도시재생과(☎310-4942~3)   ** 이낙연 국무총리 사상구 도시재생 현장 방문 소식 동영상 보기--> http://www.sasang.go.kr/upload_data/board_data/BBS_0000215/157472857337097.mp4
2019-11-28
사상공업지역에 지역산업 혁신거점 조성
삼락동에 창업지원센터· 지식산업센터 등 지어 핵심 앵커시설로 활용 산업혁신·고도화 촉진 기대  국토부 시범사업지 선정 사상구·부산시·LH 힘모아 추진 사상구 삼락동에 노후공업지역 혁신과 산업고도화를 위한 ‘지역산업 혁신거점’이 조성된다. 국토교통부는 사상구 삼락동 일원에 사상공업지역 활성화를 위한 핵심 앵커시설을 설치하겠다는 제안이 국토부 주관 ‘공업지역 산업혁신구역 시범사업 공모’에서 시범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또 “이번 공모사업은 산업단지 외 공업지역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와 지원을 통해 산업·상업·주거·문화·행정 등의 기능이 집적된 복합적인 토지이용을 통한 산업혁신을 촉진하기 위한 시범사업”이라며 “국토부가 관련 법령 등을 제정하고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선투자하는 방식으로 추진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국토부 등에 따르면 앞으로 사상구 삼락동 일원에는 청년 창업가와 제조업 근로자 등을 위한 ‘창업지원주거동’을 비롯해, 지역전략산업 적합업종 중심의 ‘지식산업센터’, 스타트업과 연구소 등으로 이뤄진 ‘창업지원센터’ 등 공업지역 활성화를 위한  ‘핵심 앵커시설’이 건립될 예정이다. ‘핵심 앵커시설’이 본격 가동되면 기존 전통제조업 중심의 사상공업지역이 IT·ICT 분야 스타트업(혁신적 기술과 아이디어를 보유한 신생 벤처기업) 등과 융·복합하는 형태로 확 바뀔 것으로 전망된다. 일자리경제과 관계자는 “창업지원센터와 지식산업센터 등으로 이뤄진 ‘핵심 앵커시설’이 삼락동은 물론, 노후한 모라·덕포동 사상공업지역의 혁신과 산업고도화를 위한 혁신거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핵심 앵커시설 건립 등에 필요한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일자리경제과(☎310-4612~3)
2019-11-28
감전역 역세권 공영주차장 (215면 규모) 준공
감전역 역세권 공영주차장 (215면 규모) 준공
  10분마다 200원 등 3급지 요금 적용 수탁자 선정 때까지 주차장 무료개방 공단지역 만성적인 주차난 해소 기대 그동안 주차난이 심했던 도시철도 2호선 감전역 인근에 대규모 공영주차장이 문을 열었다. 사상구는 11월 12일 오후 2시 부산시 사상구 새벽시장로 135(감전동) ‘감전역 역세권 공영주차장’에서 준공식을 개최했다. ‘감전역 역세권 공영주차장’은 이곳 2천322.3㎡의 부지에 연면적 4천161㎡ 규모로 지어졌다. 2층 3단 철골조로 건립된 공영주차장은 모두 215대의 차량을 주차할 수 있다. 민간위탁관리를 위해 「주차장법」 및 「부산광역시 주차장 설치 및 관리 조례」에 따라 전자입찰 공고하기로 하는 등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이 공영주차장은 ‘3급지 역세권주차장’으로 분류돼 시간제 주차의 경우 10분마다 200원, 1일 주차는 4천700원의 주차요금을 받을 예정이다. 다만, 11월 14일부터 수탁자가 선정될 때까지 지역주민과 근로자 등에게 무료로 개방하고 있다. 이 공영주차장이 본격 운영되면 도시철도 감전역과 사상구청, 사상경찰서, 북부산세무서, 그리고 인근 공장지대의 만성적인 주차난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교통행정과 관계자는 “앞으로도 감전역 인근에 밀집한 관공서를 찾는 민원인은 물론, 사상공업지역 영세 기업체와 상가, 지역주민들의 주차 불편을 덜어드리기 위해 온 힘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교통행정과(☎310-4552, 4503)   ** 감전역 역세권 공영주차장 준공 소식 동영상 보기---> http://www.sasang.go.kr/upload_data/board_data/BBS_0000215/157472846266894.mp4
2019-11-28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