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주요뉴스

주요뉴스

검색영역

총게시물 : 6건 / 페이지 : 1/1

사상강변축제 대성황
사상강변축제 대성황
  25만 사상구민의 대동 한마당잔치인 사상강변축제가 큰 성황을 이뤘다. ‘미래로 나아가는 新나는 사상’이라는 주제로 10월 12~13일 이틀간 삼락생태공원과 명품가로공원, 르네시떼 특설무대, 사상인디스테이션에서 펼쳐진 제13회 사상강변축제에 8만여 명이 참여해 역대 최대 인파를 기록했다. 특히 이번 축제는 코스프레와 모자 콘테스트, DJ페스티벌 등 새로운 프로그램에 청소년과 주민들의 참여도가 매우 높아 ‘참여형 축제’라는 평을 들었다. 축제는 12일 오후 2시 700여 명으로 이뤄진 대규모 행렬이 신명나는 거리퍼레이드를 펼치면서 시작됐다. 취타대를 비롯해 갖가지 화려한 모자를 쓴 14개 팀과 캐릭터 복장을 한 코스프레 행렬 등이 2시간 동안 행진하며 큰 박수를 받았다. 코스프레 팀은 거리에서 어린이들과 한데 어울려 사진을 찍기도 했다. 거리퍼레이드에선 괘법동이 대상을, 모라1동이 최우수상을, 감전동과 학장동이 우수상을 차지했다. 〈기사·화보 문화면에 계속〉
2013-10-31
부산 최초 ‘육아종합지원센터’ 착공
부산 최초 ‘육아종합지원센터’ 착공
  부산 최초의 ‘육아종합지원센터’가 괘법동에 들어선다. 사상구는 22일 괘법동 516-69번지 일대 부지 650㎡에 연면적 1천561㎡, 지상 6층 규모의 육아종합지원센터(사진은 조감도) 건립공사를 시작했다. 사업비 35억원(국·시비 17억원, 구비 18억원)을 들여 내년 4월까지 준공할 예정이다. 육아종합지원센터에는 놀이체험실과 육아도서관, 장난감도서관, 육아카페, 일시 보육실, 다목적 강당, 프로그램실, 주민 쉼터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센터가 문을 열면  각종 육아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어린이 문화공연과 음악회 등도 열려 1만1천500여 명에 이르는 사상지역 영유아의 육아와 보육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사상구는 지난해 4월 26일 보건복지부의 육아종합지원센터 공모사업에 선정돼 부산시 16개 구·군 가운데 최초로 육아종합지원센터를 유치한 구가 됐으며, 그동안 건축설계 공모와 실시설계를 마무리했다.                  복지서비스과(☎310-4723)
2013-10-31
다누림홀 공연 행사 안내
다누림홀 공연 행사 안내
2013-10-31
“구치소 이전, 약속 이행하라” 강력 촉구
“구치소 이전, 약속 이행하라” 강력 촉구
  추진위원회, 과천 정부청사 앞에서 항의 집회   법무부와 부산시가 사상구민에게 약속한 ‘부산구치소 이전’사업이 계속 표류하자 정부의 약속 이행을 촉구하기 위해 지역 주민들이 직접 나섰다. 부산구치소이전 추진위원회 위원 40여 명은 10월 10일 과천 정부청사 앞에서 집회(사진)를 갖고, 법무부와 LH공사 등에 대해 약속한 부산구치소 이전 즉각 이행, 서부산 법조타운 조성계획 수용 등을 강력 요구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이날 “법무부와 부산광역시는 지난 2007년 부산구치소와 부산교도소를 통합해 강서구 화전체육공원부지로 이전을 발표하고 교정시설로 도시관리계획결정까지 해놓고도 이제 와서 소음 등을 이유로 이전이 어렵다는 입장을 밝히는 것은 25만 사상구민을 우롱하는 처사”라고 주장했다. 또 “명지신도시 내 서부산 법조타운 조성계획을 사기업도 아닌 공기업인 LH공사가 분양차질 등을 이유로 선호시설인 ‘서부지원과 지청’만 받아들이고 기피시설인 ‘구치소’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고집하는 것은 공익을 우선시하는 공기업의 본분을 망각하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추진위는 이에 앞서 지난 1월 16일엔 법무부 등 중앙부처를 방문해 부산구치소 이전에 대한 지역 주민들의 여론을 전달했으며, 부산구치소 이전이 확정될 때까지 범구민 서명운동을 전개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부산구치소는 1973년에 건립돼 40년간 도심에 위치하여 사상구의 발전에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고, 전국 교정시설 중 가장 낡은 시설로 전락해 재소자 처우 개선과 인권보호를 위해 이전이 불가피한 실정이다.                          기획감사실(☎310-4013)
2013-10-31
안전한 덕포동 만들기 시작
안전한 덕포동 만들기 시작
  골목길에 벽화 그리고 CCTV·비상벨 증설해 범죄예방   부산지검과 법무부 범죄예방위원 부산지역협의회, 사상구 등은 덕포1동을 도시환경개선사업 대상지역으로 선정하고 10월 15일 동주민센터 앞에서 ‘안전한 덕포동 만들기’ 착공식을 가졌다. 이곳에는 도시의 환경디자인을 개선해 범죄를 예방하는 셉테드(CPTED·Crime Prevention Through Environmental Design)가 적용된다. 특히 골목길엔 방범용 폐쇄회로TV(CCTV)를 증설하고, 굽은 도로에는 도로반사거울과 비상벨을 설치한다. 동아대는 학생들이 덕포동 주택가에 벽화를 그리는 재능기부 방식으로 힘을 보탠다. 또 ‘안전한 부산 만들기’ 일환으로 범죄의 유혹에서 벗어나고 심리안정에 도움을 주는 문화·예술·인문프로그램도 함께 운영한다.지역 위기청소년을 대상으로 악기·미술·학과공부 도우미·운동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출소자와 우범자를 대상으로 한 알코올중독 해소·상담 프로그램도 확대할 예정이다.                                   덕포1동(☎310-3061) 복지정책과(☎310-4310)
2013-10-31
명품가로공원에 거리예술공연 ‘활짝’
명품가로공원에 거리예술공연 ‘활짝’
  에코 뮤직쉽 완성, 7가지 재활용 악기로 멋진 하모니 선사   낡은 컨테이너를 음악이 연주되는 ‘에코 뮤직쉽’으로 재탄생시키는 이색적인 도시공공예술프로젝트가 완료된 것을 기념하는 퍼레이드가 펼쳐져 눈길을 끌었다. 이색적인 도시공공예술 프로젝트로 지난 3개월 동안 큰 화제를 모은 ‘ECO DIY 프로젝트 in 사상’ 은 10월 19일 오후 4시~7시 사상명품가로공원에서 펼쳐진 ‘ECO DIY 퍼레이드’로 피날레를 장식했다. 이날 3천여 시민들에게 첫선을 보인 ‘에코 뮤직쉽’은 중고 컨테이너의 앞문과 뒷문을 들어올려 선체 모양을 만들고, 지붕에 각종 폐자재를 활용한 이색악기를 돛 모양으로 설치했다. 이색악기들은 자동차 휠을 14개나 붙여서 만든 드럼형을 비롯해, 길이가 다른 금속판이나 나무판 밑에 크기가 다른 플라스틱 원통을 붙인 실로폰형 등 7가지로 해체했다가 조립해 다시 쓸 수 있다. 10여 명의 젊은이들이 부산노리단과 함께 ‘에코 뮤직쉽’ 위에서 이색악기를 두드리며 연주해 큰 박수를 받았다. 또 그동안 10차례에 걸쳐 진행된 ‘DIY 팩토리 워크숍’에서 시민과 어린이들이 만들어 낸 창작물 90여 점도 선보여 관심을 모았다.   문화홍보과(☎310-4064) 부산노리단(☎325-0815)
2013-10-3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