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건강

건강

검색영역

총게시물 : 4건 / 페이지 : 1/1

건강 칼럼 - 무릎 관절염
건강 칼럼 - 무릎 관절염
박기봉 좋은삼선병원 정형외과 과장 ‘퇴행성 관절염’이란 관절이 퇴화되어, 즉 늙어서 관절이 아픈 경우를 말하고 주로 뼈에 문제가 나타나기 때문에 ‘골 관절염’이라 부르기도 합니다. 쪼그려 앉는 자세를 하게 되면 무릎에 상당한 무리가 오게 되는데, 과거 우리나라 할머니들은 쪼그려 앉아 생활하는 경우가 많아 퇴행성 관절염을 앓는 분들이 상당히 많습니다. 젊은 사람의 경우, 몸무게가 많이 나가서 무릎 관절에 무리가 가거나 어려서부터 관절이 아파 고생을 하게 되면 퇴행성 관절염이 올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자동차를 생각해 봤을 때, 오래 쓰면 낡아서 고장이 잘 나고, 평소 험하게 쓰거나, 고장이 났는데 고치지 않고 타고 다니면 쉽게 망가지는 것과 같습니다. 증상 환자가 어느 정도의 신체 활동을 하는지와 관절염이 어떤 단계인지에 따라 증상은 매우 다양한데요. 처음에는 ‘최근에 들어 무릎이 아프기 시작하는 것 같다’라고 느낄 수 있습니다. 예를 들면, 그 전에는 등산을 갔다 와도 아무렇지 않았는데 요즘에는 무릎이 가끔 아프다든지, 배드민턴을 아무리 쳐도 괜찮았는데 요즘에는 운동을 조금 많이 하면 아픈 경우입니다. 이런 시기는 관절염 ‘초기 단계’라기보다는 ‘노화 현상’이라 생각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중기가 되면 조금 걸으면 아프기 시작하고 층계를 오르내리기가 불편해집니다. 관절염이 계속 진행하여 말기가 되면 아파서 걷기가 싫어지고, 층계 오르내리기가 힘들며, 아주 심해지면 걷지 않을 때에도 아프고 밤에도 아파서 잠을 못 자고 결국에는 걸을 수도 없게 됩니다.   치료방법 퇴행성 관절염의 치료 원칙은 첫째, 통증을 줄여 무릎의 기능을 최대한 유지하는 것이고, 둘째, 통증의 정도에 따라 상황에 맞게 대처하는 것이며, 셋째는 진행을 늦추기 위해 관절을 관리하는 것입니다. 모든 관절 질환의 치료는 수술을 하지 않는 법과 수술을 하는 법으로 크게 나눌 수 있는데, ‘무릎 관절염’에서 할 수 있는 비수술 치료에는 아프면 관절을 쉬게 하는 휴식이나 통증을 줄여주는 물리 치료, 무릎 주변 근육의 힘을 키워주는 운동 치료, 염증을 가라앉히는 약물 치료 및 주사 치료 등이 있습니다. 또한 최근에는 6개월에 한 번씩 투여하는 연골 주사나 한 번 주사로 2년 효과를 보는 유전자 세포 주사 치료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예방 관절염을 예방하는 방법은 건강한 무릎은 나빠지지 않도록 잘 관리하고, 아픈 무릎은 더 이상 나빠지지 않도록 아껴 쓰는 수밖에 없습니다. 무릎에 무리를 주는 쪼그려 앉기는 가능하면 하지 마시고, 본인의 무릎 상태에 맞지 않는 무리한 운동도 삼가는 것이 좋습니다. 무릎이 잘 다치지 않도록 평소 스트레칭을 통해 무릎 관절의 유연성을 높여 주시고, 관절에 가는 힘이 근육으로 분산되도록 근력 운동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평지 걷기나 실내 자전거 타기, 수영 등이 무릎에 무리 되지 않고 할 수 있는 운동입니다. 또한 몸무게를 줄이는 것도 매우 중요합니다. 층계 오르내리기를 할 때 몸무게의 3~4배가 무릎에 가해진다고 했을 때, 몸무게를 3㎏만 줄여도 무릎에서는 최소 10㎏ 정도의 힘을 덜 받게 되는 거지요. 마지막으로 무릎이 아프면 일단 쉬고, 그 원인을 찾아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겠습니다.
2019-03-29
미세먼지 높은 날, 이렇게 대처하세요
미세먼지 높은 날, 이렇게 대처하세요
 
2019-03-29
'모바일 헬스케어' 서비스 신청하세요
'모바일 헬스케어' 서비스 신청하세요
 
2019-03-29
건강도시 사상! 4월 건강사업 안내
건강도시 사상! 4월 건강사업 안내
2019-03-29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