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건강

건강

검색영역

총게시물 : 3건 / 페이지 : 1/1

제왕절개 등 7가지 수술에 ‘포괄수가제’ 적용
        7월부터 다태아 임신진료비 70만원으로 증액 지원   오는 7월부터 병·의원에서 백내장, 편도, 맹장, 탈장, 항문, 자궁, 제왕절개 등 7개 수술을 받는 환자의 진료비에 ‘포괄수가제’가 적용된다. 정부는 5일 국무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해 다(多)태아 임산부 지원금 증액, 차상위 계층 노인의 틀니 보험 적용 등을 담은 「국민건강보험법 시행령」 개정안을 심의·의결했다. 이번 시행령 개정에 따라 7월부터 7개 수술에 포괄수가제를 적용한다. 이에 해당되는 병원은 452개, 의원은 2천511개이다. ‘포괄수가제’는 치료과정에 드는 비용을 묶어서 가격을 정하는 입원비 정찰제로 전국 어느 병·의원에 가더라도 미리 정해진 진료비만 내는 것이다. 여기에는 환자가 전액 부담했던 비급여 비용까지 포함해 보험가격으로 정한다. 다만 선택진료, 상급병실료, 초음파 등 일부 항목은 포함되지 않는다. 이에 따라 병·의원급을 이용하는 환자 75만명(연간)의 본인부담금이 평균 21% 줄어들 것으로 보건복지부는 예상하고 있다. 종합병원 이상의 의료기관에서는 내년 7월부터 포괄수가제를 적용한다. 이와 함께 임신과 출산에 ‘고운맘카드’로 지원하는 진료비가 둘 이상의 태아를 임신한 산모에게는 기존 50만 원에서 70만 원으로 증액된다. 추가 지원은 7월 이후 지급 신청자부터 적용하며, 기존 신청자라도 7월 이후 둘 이상의 태아를 계속 임신 중인 경우에도 적용한다. 또 75세 이상 차상위 계층 노인에 대한 완전틀니도 요양 급여비용 본인부담금 경감대상에 포함시키도록 했다.문의 : 보건복지부(☎02-2023-7411)
2012-06-29
버스정류소 금연구역 흡연 31건 적발
        사상구보건소, 과태료 2만원씩 부과   “버스정류소에서 담배를 피우지 마세요. 적발되면 과태료를 부과합니다.” 사상구보건소는 6월 1일부터 단속에 들어가 버스정류소 금연구역 내 흡연행위자에게 과태료 31건을 부과했다. 보건소는 또 부산서부버스터미널을 비롯해, 주례동·모라동 등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을 중심으로 순회단속을 계속 벌이고 있다. 이에 앞서 부산시는 간접흡연의 피해로부터 시민건강을 지키고 담배연기가 없는 건강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지난해 12월 1일 부산 전역의 버스정류소 반경 10m 이내, 해수욕장 7곳, 도시공원(어린이대공원, 금강공원, 태종대유원지) 3곳 등 공공장소를 금연구역으로 지정했다. 하지만 시민들의 낮은 인지도와 반발을 감안해 5월 31일까지 홍보·계도기간을 두었으나 계도기간이 종료됨에 따라 6월 1일부터 본격적으로 단속하고 있다. 금연구역 내 흡연으로 적발되면 과태료 2만원이 즉시 부과된다. 보건소 건강증진담당자는 “공공장소 금연은 다같이 건강을 지켜나가자는 약속”이라며 애연가들의 협조를 당부했다.문의 : 보건소(☎310-4805)
2012-06-29
노인장기요양보험 대상자 확대
        7월부터 3등급 기준 완화해 치매·중풍 앓는 2만4천명에 신규 서비스     다음 달부터 경증 치매·중풍을 앓고 있는 노인 2만4천여 명이 새로 장기요양서비스를 받게 된다. 보건복지부는 장기요양서비스를 확대하기 위해 장기요양 3등급 기준을 완화하는 내용의 「노인장기요양보험법 시행령」 개정안이 12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요양이 필요한 데도 서비스를 받지 못하는 어르신을 위해 7월 1일부터 장기요양 3등급 인정점수를 현행 55점 이상 75점 미만에서 53점 이상 75점 미만으로 완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따라 장기요양 인정점수 53점과 54점 구간에 있는 것으로 파악되는 2만4천여 명의 어르신이 신규로 장기요양서비스를 받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문의 : 보건복지콜센터(☎129), 건강보험콜센터(☎1577-1000)
2012-06-29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