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

문화

사상소식지 : 315 호

60∼70년 엄궁, 수묵화로 만나다

'마음에 새겨진 기억, 옛 엄궁을 그리다'
사상생활사박물관 5월 17일∼9월 18일




사상생활사박물관은 5월 17일∼9월 18일까지 박물관 3층 전시실에서 1960∼70년대 엄궁동 풍경을 담은 김광성 작가의 수묵화 13점을 전시한다.

사상구 엄궁동에서 태어나고 자란 만화가 김광성(68)씨가 고향을 배경으로 한 작품을 선보인다.

'마음에 새겨진 기억, 옛 엄궁을 그리다'를 제목으로 선보이는 이번 전시는 관람객뿐 아니라 사상 구민들에게 옛 엄궁의 그리움과 향수를 소환하여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작품은 김 작가의 기억 속에 간직된 60∼70년대 옛 엄궁의 모습을 수묵화로 담백하게 그려냈다. 새벽 첫차를 타고 시내로 향하는 엄궁 재첩국 아지매의 모습을 비롯해 엄궁 할매 당산나무, 쇠갈밭을 오가던 나룻배와 엄궁 선착장·엄궁 큰샘 등을 정감있게 담았다.

김 작가는 "고향은 누구도 거역할 수 없는 그리움의 뿌리가 있는 곳이다. (서울로) 떠나왔지만 영원히 떠날 수 없는 삶의 귀환을 기다리고 있는 것 같다"고 엄궁동에 대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이번 전시에 대해서도 "낙동강 하구 언저리 산비탈 아래 조그만 동네, 엄궁의 사라진 풍경을 보시고 `아 그땐 그랬지' 하는 마음 하나 담아 가면 작가로서 보람이고 행복일 것 같다"고 전했다.

김 작가는 1988년 만화 `자갈치 아지매'를 시작으로 소설가 박완서 씨의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 `그 산이 정말 거기 있었을까' 작품 속 삽화를 그리는 등 역사적인 주제와 소재들로 밀도 높은 작품 세계를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사상생활사박물관 관계자는 "엄궁동 주민에게는 그리움을, 구민에게는 60∼70년대 정감있는 사상구를 추억할 수 있는 전시가 될 것"이라며 "수묵화에 담긴 작가의 섬세함과 고향 사상, 엄궁을 떠올려보는 자리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사상생활사박물관(☎310-5137)

 
OPEN 출처표시, 상업용금지, 변경금지 :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