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주요뉴스

주요뉴스

사상소식지 : 210 호

삼락천 하천정비공사 준공

매일 8만톤의 강물이 흐르고 분수쇼 펼쳐지는 ‘친수공간’으로 변신…수질개선 위해 915억원 추가 투입

 

 

 

한 때 악취와 오염의 대명사였던 삼락천이 ‘친수생태하천’으로 거듭나고 있다.


3년간 진행된 삼락천 하천정비사업 완료를 기념하는 준공식이 21일 저녁 7시30분부터 1시간 동안 괘법동 르네시떼 앞 삼락천 분수광장에서 3천여 명의 시민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사상구여성합창단과 사상구소년소녀합창단의 축하공연에 이어 진행된 준공식을 마친 후, 참석자들은 화려한 음악분수쇼를 보고(사진), 삼락천의 옛 모습과 현재·미래를 담은 사진전도 관람했다.


이날 준공된 삼락천은 낙동강 살리기 43공구 사업으로 2010년 8월부터 공사가 시작됐다. 총 사업비 574억원을 들여 사업구간 7.5km 중 생태호안 3.5㎞를 조성하고, 교량 28개소를 재가설했다. 산책로와 농구장·족구장 등을 만들었고, 폭 50m·길이 40m·최대 물높이 30m의 음악분수대도 설치했다.


3년에 걸친 하천공사 끝에 삼락천은 오염된 하천에서 강물이 흐르면서 볼거리와 즐거움을 선사하는 친수공간으로 변신하고 있다.


낙동강 본류에서 삼락천까지 연결되는 관로를 통해 하루 평균 8만톤의 강물을 흘려보내고 있으며, 매일 3회의 분수쇼도 펼쳐진다.


앞으로 915억원을 추가 투입, 삼락천을 더 맑고 깨끗한 물이 흐르는 생태하천으로 확 바꿀 계획이다.


먼저 4억원을 들여 삼락천 상류 북구 지역의 하수박스 내 퇴적토를 긴급 준설하고, 오는 10월엔 차집시설 개량 및 통합관리시스템 구축사업(30억원)에 들어갈 예정이다. 오는 11월엔 감전유수지 다기능 저류시설 설치사업(290억원)에 착수할 계획이며, 올해 말엔 분류식 하수관거 확충공사(591억원)에 착공할 예정이다.


사상구 관계자는 “지역 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삼락천이 볼거리와 즐거움을 선사하는 친수공간으로 거듭나게 됐다”며 “더 맑고 깨끗한 물이 흐르는 명실상부한 생태하천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삼락천 장단기 수질대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건설과(☎310-4681∼3)

OPEN 출처표시, 상업용금지, 변경금지 :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