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건강

건강

검색영역

총게시물 : 2건 / 페이지 : 1/1

식당·호프집·커피숍에서 담배 피우지 마세요
식당·호프집·커피숍에서 담배 피우지 마세요
병원, 도서관, 어린이·청소년 이용시설은 옥내외 전체 금연구역 지정     “이젠 식당·호프집·커피점 등에서 담배 피우면 안돼요.” 개정된 「국민건강증진법」과 그 시행령·시행규칙이 8일부터 시행됨에 따라 넓이 150㎡ 이상의 식당과 호프집·간이주점·커피점 등(이하 ‘음식점’)에서 흡연이 원칙적으로 금지됐다. 또 정부·국회·법원 청사와 병원, 도서관 등 공중이용시설의 경우 건물 안은 물론 화단과 주차장 등 옥외까지 시설 전체가 금연구역으로 지정됐다. 이에 따라 넓이가 150㎡ 이상인 일반음식점·휴게음식점·제과점영업소(전국 약 8만 곳으로 추정)는 별도로 마련하는 흡연실을 제외한 영업장 전체를 금연구역으로 지정해야 하며, 이를 어기면 170만∼300만원의 과태료를 내야 한다. 고객 등은 별도로 마련된 흡연실이 있을 경우 이곳에서만 담배를 피울 수 있으며, 이를 어기면 10만원의 과태료를 물게 된다. 정부는 2014년 1월부터는 넓이 100㎡ 이상 음식점(약 15만 곳 추정), 2015년 1월부터는 모든 음식점(약 68만 곳 추정)에서 흡연을 금지할 계획이다. 또 내년 6월부터는 PC방에서의 흡연도 금지키로 했다. 보건복지부와 사상구보건소는 “현행 공중이용시설 금연구역 지정만으로는 담배 연기로부터 비흡연자를 보호하는데 한계가 있어 흡연에 대한 규제를 대폭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보건소(☎310-4805)  
2012-12-28
건강 칼럼 - 역류성 식도염과 올바른 생활 습관
건강 칼럼 - 역류성 식도염과 올바른 생활 습관
  박 미 정좋은삼선병원소화기내과 과장       위와 식도 사이에는 위 속의 내용물이 식도로 올라오는 것을 막아 주는 역할을 하는 ‘하부 식도 괄약근’이 있다. 그런데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해 이 하부 식도 괄약근이 느슨해지면서 산도가 높은 위 내용물과 위산이 함께 식도 쪽으로 올라오는 역류의 과정이 반복되면 식도의 점막에 손상이 일어나고 염증이 나타난다. 대표적인 증상으로 가슴 쓰림과 위산 역류 증상이 있다. 가슴 쓰림은 명치 부위에서 목 쪽으로 가슴이 타는 듯한 증상을 말하며, 위산 역류는 위액이나 위 내용물이 인두(식도와 후두 사이)로 역류하는 현상을 말하는데 시고 쓴맛을 호소하게 된다. 일부 역류성 식도염 환자에서는 협심증으로 오인할 정도로 심한 가슴통증이 나타나기도 한다. 그 외 만성적인 후두증상, 인후이물감, 쉰 목소리, 후두염 등의 이비인후과적 증상과 만성기침, 천식과 같은 호흡기계 증상을 보이는 경우도 있다. 이런 증상을 가진 환자의 절반가량이 가슴 쓰림이나 산 역류와 같은 전형적인 증상이 없어서 이비인후과 치료나 호흡기 치료를 받다가 호전되지 않아 나중에 위 식도 질환으로 진단받는 경우도 적지 않다. 또한 통증과 불편이 아주 심해지면 사회생활이 힘들어질 수 있는데 야간에 가슴이나 명치가 아픈 증상 때문에 환자가 충분한 수면을 취하지 못하는 수면 장애까지 겪는 경우도 있다. 최근에는 이러한 ‘역류성 식도염’ 환자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데, 그 주된 원인은 서구화된 식습관에서 비롯된 비만이다. 특히 복부 비만이 심하면 위를 압박해 위액이나 위 내용물이 식도로 역류하기 쉽다. 따라서 역류성 식도염을 치료하려면 체중 조절을 해야 하며, 과식은 위산을 많이 분비시키고 위 배출을 지연시켜 역류 횟수를 증가시킬 수 있으므로 피해야 한다. 그리고 잠자기 전에 음식을 섭취하는 건 피해야 하며 식후에는 적어도 2∼3시간은 눕지 않고 가벼운 활동을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한 위와 식도 사이에 있는 괄약근의 압력이 줄어들어도 역류가 잘 일어나므로 위산 분비를 증가시키고 괄약근의 압력을 줄여 역류를 일으킬 수 있는 기름진 음식, 술, 초콜릿, 커피 등도 좋지 않다. 너무 꽉 끼는 옷을 입거나, 심하게 허리띠를 졸라매는 것도 복압을 상승시켜 역류를 더 유발할 수 있다. 그리고 잠을 잘 때에는 위산 역류를 방지하기 위해서 상체를 약간 높게 하는 것이 좋다. 무엇보다 역류성 식도염을 예방하려면 이러한 생활습관 교정과 지속적인 관리가 중요하다.
2012-12-28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