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

문화

검색영역

총게시물 : 4건 / 페이지 : 1/1

사상도서관, 20개 지역아동센터 찾아가는 아동문고
      ‘어깨동무 책동무’ 운영합니다     사상도서관이 평소 도서관 방문이 힘든 지역아동센터 어린이들을 위해 찾아가서 아이들이 읽고 싶은 책을 빌려주는 서비스를 제공키로 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도서관은 5월부터 관내 20개 지역아동센터를 직접 찾아가 아동도서를 대출해주는 ‘어깨동무 책동무’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어깨동무 책동무’는 도서관 차량을 이용해 대출을 희망하는 지역아동센터를 방문, 책을 빌려주고 다 읽은 책은 회수하는 방식으로 운영되는 ‘아동문고’.도서관 어린이열람실에 있는 아동도서를 1회 200권까지 대출해준다. 1개월간 빌려주는데, 협의 하에 기간 연장도 가능하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려는 지역아동센터는 문고 책임자를 지정하고 ‘어깨동무 책동무’ 가입신청서를 작성, 이메일(kangdahye@korea.kr) 또는 팩스(☎310-7973)로 제출하면 된다.도서관 어린이열람실 담당자는 “복지관이나 기업체 등을 직접 찾아가 도서대출 서비스를 제공하는 ‘찾아가는 직장문고’처럼 평소 도서관 방문이 어려운 지역아동센터 어린이들을 위해 ‘찾아가는 아동문고 어깨동무 책동무’를 운영한다”며 많은 관심과 신청을 당부했다.문의 : 사상도서관(☎310-7972)
2012-06-01
詩의 풍경 <14> 골목 이야기
詩의 풍경 <14> 골목 이야기
          진명주(시인)               좋은 사이들이 말을 할 때 가만히 눈매를 바라보는 것처럼            손끝으로 입을 가리는 것처럼            겨드랑이를 쿡 찌르고 깔깔대는 것처럼            우리 동네 집들이 말을 한다            파란 대문 집은 아직 아버지가 바다에서 돌아오지 않아서            외등을 켜고            군불 때는 집은 쇠죽 끓이는 소리로 오래된 말을 한다            〈줄임〉            오랫동안 살을 맞댄 이웃집들은 오래된 부부처럼 닮아간다            된장 맛이 같아지고 김치 맛이 같아지다가            우리 담장 허물까 한다            그러다가 한방 쓸까 한다            돌아설 수밖에 없는 어려운 처지에서는 등으로 말을 한다            뒤란으로 말을 한다 거기 목련 한 그루 심어둔다                       --------박형권, 〈우리 동네 집들〉 부분                     일없이 동네를, 동네골목을 돌아다닌다. 이리저리 얽힌 골목은 그날그날 다른 얼굴 다른 모습을 보인다. 때로는 생각지도 않은 이야기를 덤으로 들려 주기도 한다.마당이 훤히 들여다 보이는 낮은 담장 안, 널어놓은 빨래들이 깃발처럼 휘날린다. 같이 오래 살면 닮는다더니 고만고만 닮은 집들. 오종종 내놓은 화분도, 키를 세운 줄장미며 우직한 모습의 무화과나무도 키가 비슷하다.신기해라. 언제부터 있었을까. 눈여겨보지 않았으면 그냥 지나쳤을 낡은 우물. 두꺼운 나무 뚜껑은 오랜 시간동안 아무도 사용하지 않았다는 증거다. 한 때는 깊은 우물물을 길어 올려 지아비의 술국을 끓이고, 아이들은 말갛게 낯을 씻었으리라. 그러나 이제는 마을의 추억을 간직한 채 시간을 견디고 있다. 둘러 처진 담장만이 은밀하게 우물을 보듬는다.골목을 돌자 우람한 덩치의 키가 큰 팽나무. 골목을 가득 채운다. 이웃한 집들을 피해 제 가지를 구부린다. 허리춤엔 약병이 몇 개 꽂혀 있다. 나무둥치를 타고 날 것들이 줄지어 오르내린다. 꼭꼭 숨으라고 머리카락 보인다고, 제 몸을 최대한으로 늘리고 있다.팽나무의 품 안에서 나고 자란 날 것들이 하나 둘 나무를 떠났다가 다시 돌아오는 시간, 마음 속에 저마다 깊은 우물 하나 간직한 사람들 하나 둘 골목으로 들어서고 있다. 외등 하나가 어둔 골목을 지켜주듯, 제 마음의 가지를 구부리며 서로에게 곁을 주는 사람들. 내일은 보다 환한 날이 될게라고 서로 다독이는 것이다.
2012-06-01
점자도서관, 고속 점자 프린터 설치
점자도서관, 고속 점자 프린터 설치
          사상도서관 1층에 위치한 부산점자도서관(관장 이경재)이 노르웨이에서 개발한 최신형 고속 점자 프린터(사진)를 설치했다.부산시 지원으로 마련된 이 프린터는 초당 400자를 점자화할 수 있다. 양면 및 연속 작업도 가능하다. 또 이 프린터로 출력한 것은 점자 형태가 사각형이어서 시각장애인들이 부드럽게 인지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이경재 부산점자도서관장은 “최신형 고속 점자 프린터가 설치돼 부산은 물론, 다른 지역에서 필요로 하는 점자책도 공급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문의 : 부산점자도서관(☎302-9010)
2012-05-31
9인의사연구제단 괘법당산 지키는 ‘거북바위’
9인의사연구제단 괘법당산 지키는 ‘거북바위’
          사상구에는 사람들이 평소 무심코 지나치고 있지만 사상의 전통문화를 간직하고 있는 유적이 곳곳에 있다.그 중 대표적인 곳이 바로 ‘사상9인의사연구제단’이다. 임진왜란 때 관병·의병으로 참전해 왜구를 물리치고 돌아온 아홉 분이 중심이 돼 향리를 복원하며, 왜란 때 숨진 조상들의 넋을 기리는 위령제를 400년 넘게 매년 음력 4월 14일에 지내는 곳으로 사상역 뒤편 백양로 절개지 위에 있다. 또한 사상9인의사연구제단 오른쪽에는 괘법동의 발전과 주민의 안녕을 기원하는 괘법당산이 있으며, 할머니와 할아버지를 모시는 사당이 두 채가 있다.그런데 이곳에는 사상9인의사연구제단과 괘법당산을 지켜주는 ‘거북바위’가 있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이 바위의 형상은 마치 거북이 백양산에서 낙동강을 향해 내려가는 자세를 취하고 있는데, 등은 넓직한 다이아몬드형이고 내밀고 있는 머리와 앞발을 갖추고 있어 누구나 거북임을 한눈에 알 수 있을 정도다. 거북은 예로부터 무병장수와 부귀를 뜻하는 상서로운 동물로 취급돼왔는데 인위적으로 만들어낸 것이 아니라 자연 풍화작용을 거쳐 만들어졌다는 것은 이곳이 바로 길지(吉地)임을 말해준다고 할 수 있다.거북바위가 있는 이곳이야말로 사상구의 영원한 발전과 구민의 안녕을 기원해주는 ‘의미 있는 터’라고 여겨진다. 거북바위 안내판·안전펜스 설치 같은 가꾸기에도 우리 모두 관심 갖기를 기대해본다.   강 은 수명예기자
2012-05-3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