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열린마당

열린마당

검색영역

총게시물 : 5건 / 페이지 : 1/1

향기로운 마음의 주민들
출근길, 학생들 등교시간과 겹쳐서 아파트 승강기는 혼잡했다. 바로 아래층에서 여학생 둘이 타며 “안녕하세요?”라고 인사하기에 나도 “어, 그래 안녕!”하며 답례를 하는 사이 승강기는 또 멈춘다. 그리고 두 개 층을 더 내려가 이번에는 초등학교 남자 어린이와 어머니가 같이 탄다. 모두 나에게는 낯선 사람들인데 이 어머니는 나를 마치 구면인 사람 대하듯 “안녕하세요?”라며 반갑게 인사를 하시는 게 아닌가. 얼떨결에 “아, 네네”하는 동안 그 어머니는 아이 이름을 부르면서 “아저씨께 인사드려야지”라고 말한다. 아이는 나를 돌아보더니 “안녕하세요?”라고 정중히 인사한다. 그렇게 상냥한 인사를 나누는 사이 승강기는 아래층에 도착했다. 모두 밝은 표정으로 인사하며 헤어졌다. 약간 늦어서 마음이 조급하기는 했지만 오늘 하루는 기분 좋은 아침으로 시작됐다. 특히 생면부지인 나에게 매일 만나는 사람처럼 인사를 건네신 후 아이에게까지 인사를 하라고 시킨 그 아주머니는 가정교육이 참 바르시다. 만나는 사람마다 이렇게 반갑게 인사를 나눈다면 사실 하루 종일 기분 좋은 일들만 생길 것 같다. 인사는 예절의 기본이며 인간관계의 시작이면서 마음의 문을 여는 열쇠로써 처음 만나는 사람에게는 호감을 주고, 친분이 있는 사람에게는 반가움이나 공경을 표현하는 방법이다. 그러므로 인사는 진실성을 갖고 바른 자세로 상대를 대하면 상대도 나에게 진실성 있게 대하게 되므로 서로가 기분 좋고 즐거운 하루가 시작되는 것이다. 에티켓이 형식이라면 매너는 그를 일상 적용하는 방식이다. 윗사람에게 인사하는 그 자체는 에티켓이지만 공손하게 하느냐 경망스럽게 하느냐는 매너의 문제이기 때문에 예절은 에티켓과 매너의 뜻을 함축하고 있다고 보아야 한다. 또 예절에는 인간 존중의 마음과 사회생활의 기본질서, 가족의 화목과 이웃 공동체의 화합정신이 들어 있다. 그래서 예절에는 따뜻한 마음이 있고, 밝은 마음, 성실한 마음이 스며 있다. 나보다 먼저 다른 사람을 생각하고, 따뜻한 감성으로 상대방을 배려하는 마음, 이는 모두 예절 정신에 담긴 풍요로운 정감에서 우러나오는 향기이다. 이것이 바로 예절에는 향기가 있다는 뜻이다. 우리 사상구 주민들은 늘 이렇게 향기로운 분들이었으면 좋겠다. 김 원 준 (주례동)
2015-04-30
부부 금실과 행복
유대인의 경전인 『탈무드』에 보면 “부부가 진정으로 서로 사랑하고 있으면 칼날 폭만큼의 침대에서도 잠을 잘 수 있지만, 서로 반목하기 시작하면 10미터나 폭이 넓은 침대로도 너무 좁다”는 말이 있다. 부부 사이의 화목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보여주는 말이다. 성인 남녀가 결혼하면 자연스럽게 부부가 된다. 부부 사이는 남남끼리 만났으므로 등을 돌리면 바로 남이 되는 무촌의 관계다. 그러므로 부부로 있을 적에 서로 사랑하고 배려하고 양보하며 살아야 한다. 요즘은 이기주의나 배금주의가 판을 치며 부부 사이에도 불화를 일으키는 가정이 많다. 이혼율도 높고 황혼 무렵에 이혼하는 가정도 늘고 있다. 그야말로 ‘가정의 위기’가 다가오고 있다. 가정이 불안하면 자연스럽게 사회나 국가도 위태로워진다. 사회가 안정되고 나라가 태평하려면 무엇보다도 부부 사이의 금실이 좋아야 한다. 부부 간의 금실은 행복한 생활의 씨앗이고 명랑한 사회의 토대가 된다. 더불어 인성이 바른 자녀를 길러내는 토양이 되기도 한다. 부부가 의좋게 지내려면 서로를 존중하고 차이를 인정하며 살아야 한다. 상대방을 자꾸 자신에게 맞추려고 하면 불화가 생긴다. 조금 손해를 보더라도 자신을 낮추고 겸양의 미덕을 지니면 화합할 수 있다. 서로가 장점은 칭찬하고 단점은 보완하며 살 때에 금실이 좋아져 ‘행복의 파랑새’는 멋진 화음으로 노래를 불러줄 것이다. 박 정 도 (학장동)
2015-04-30
라인댄스.웰빙댄스 무료로 배워보세요
라인댄스.웰빙댄스 무료로 배워보세요
  □ 일시: 4월~10월까지 매주 월~금□ 장소: 학장천(노아유치원 건너편, 06:00~07:00), 서당골약수터(18:00~19:00)□ 대상: 사상구민 누구나□ 문의: 사상구생활체육회(☎314-7330, 310-4128)
2015-04-30
독자 투고 바랍니다
〈사상소식〉에서는 독자 여러분의 글(시.수필.콩트.편지 등)과 사진, 그림, 만화를 기다립니다.    보내실 때 연락처를 기재해주시기 바라며, 채택된 분께는 소정의 고료를 드립니다. ※보내실 곳: 617-702 부산시 사상구 학감대로 242(감전동) 사상구 문화홍보과    사상소식 편집실(☎310-4076, 팩스 310-4069, 이메일 press24@korea.kr)
2015-04-30
독자 퀴즈 마당 (4월호)
독자 퀴즈 마당 (4월호)
 
2015-04-30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