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열린마당

열린마당

검색영역

총게시물 : 3건 / 페이지 : 1/1

가을에 떠나신 스승님을 추모하며
      어렵게 살던 그때, 가을 나락이 고개를 숙이던 어느 날 점심시간에 친구들과 함께 땅콩을 캐 먹기 위해 학교 밖으로 나갔다가 그만 옆 동네 다른 농가의 사과나무 밭에 들어가 몇 개를 슬쩍 따먹다가 들켜버렸다. 말이 ‘서리’지 우리 3명은 졸지에 도둑놈이 돼버린 것이다.세 놈이 한꺼번에 온데간데없이 사라졌다가 느닷없이 사과밭 주인아저씨한테 붙잡혀 절도범이 되어 학교로 끌려왔으니 선생님의 실망과 충격은 말할 수 없이 컸으리라. 담임을 맡으신지 1년이 다 지나도록 매 한번 들어보지 않으셨던 선생님이 그날 처음으로 회초리를 들었다.실컷 맞아도 할 말이 없었으니 집에 돌아간 나는 아버지한테 이실직고했다. 그리고 아버지한테 다시 한번 매를 맞아야 했다. 그런데 다음날, 청소를 마친 뒤 집으로 돌아가려고 하는데 선생님이 나를 부르셨다. 교무실에 갔더니 짚 꾸러미에 계란 두 줄(20개)과 거무스레한 통이 놓여져 있었다. 그건 꿀통이었다. 그때 우리 집은 봄에 아카시아와 여름 가을에 잡화 꿀 양봉을 했었는데 아들놈이 속을 썩혀드려 죄송하다며 부모님이 선생님께 보내신 것이다.선생님은 내게 어머님께 드리라며 봉투를 하나 주셨다. 집에 돌아가 그걸 어머니께 드리자 어머니는 깜짝 놀라셨다. 그건 돈이었다. 흰 갱지에 쓰인 편지에는 “꿀과 계란 감사합니다. 어머님의 정성이 담긴 선물이니 제가 물릴 수는 없고…. 대신 값을 쳐드리긴 하지만 혹시 부족하지는 않을런지요”라는 내용이었다. 다시금 너무 존경스러웠다.“니눔 때문에 선생님이 어제 우신 거 아나 이눔 자슥아?”어머니는 내게 다시 꾸중하셨다. 고개를 숙인 나는 아무 말도 못했다.비록 배운 것은 없지만 늘 선생님의 가르침이라면 하늘의 뜻이려니 하며 철석같이 믿으신 부모님들이었다. 그래서 4남매 아들딸이 조금이라도 삐딱하게 굴면 당장 손목을 잡아채고 “니 선생님께 가자. 선생님께 여쭤보자”는 것이 부모님의 교육방식 중 하나였을 정도다. 은사님은 몇 년 전 가을 찬바람에 낙엽이 흩날리던 그때, 바람처럼 떠나셨다. 마음속으로나마 나에게 삶의 나침반이 되어 주셨던 선생님께 다시 감사드리고 싶다.   정 진 혁(학장동)
2011-10-29
할머니의 손주 사랑
    누님과 함께 사시는 칠순을 넘기신 어머니. 아직은 정정하시지만 자식들 마음은 항상 조마조마하다.어머니는 손주이자 하나밖에 없는 2대 독자, 즉 내 아들을 극진히 아끼신다. 그런데 얼마 전 누님으로부터 전화가 걸려 왔다. 놀랍게도 어머니가 멀리 포항 바닷가에서 현역 군인으로 근무하는 손자 면회를 다녀오셨다고 했다. 훈련소를 마치고 자대 배치를 받은 지 며칠 되지 않아 얼마 지나면 가야지 하면서 부모인 우리 부부조차 면회를 가지 않았던 터였다. “어무이, 거길 어떻게 혼자 다녀오셨어요? 다리도 불편한데.” 머리를 정리한 뒤 득달같이 전화를 드려 여쭈었다.“머 어렵나. 물어물어 안 갔나. 애기들이(손주와 군대에 있는 군인들) 억수로 더운데 고생하더라. 담번에 너더러 면회 오라카더라. 언제 늬덜도 함 가바라. 애가 홀쭉해졌두만….” 노구를 이끌고 그 먼데까지 다녀오신 뒤 손주 걱정부터 하시는 어머니. 수수께끼는 이내 풀렸다.어머니는 맞벌이하는 누님 부부가 출근한 직후 혼자서 몇 시간 동안 시외버스를 타고 손자가 있다는 곳으로 갔다. 하지만 그곳에서 손주가 근무하는 부대를 찾는 게 어디 쉬운 일인가. 당장은 사막에서 바늘 찾기지.어머니는 꾀를 내셨다. 택시를 타고 파출소로 가자고 했고, 경찰관더러 다짜고짜 손자가 근무하는 군부대 주소와 이름을 대면서 찾아달라고 했단다. 군대 간 손주를 보기 위해 멀리 부산에서 오셨다는 노친네가 걱정된 경찰은 친절하게도 군부대 위치를 수소문해서 확인한 끝에 다시 어머니를 손자가 있는 군부대에 가는 버스를 탈 수 있는 곳까지 데려다 주셨다는 것이다. 정말 ‘할머니는 사랑을 싣고’였다.자대 배치를 받은 지 며칠 만에 생각지도 않던 할머니께서 면회를 와 불고기를 사주셨으니 아들놈은 반가움과 고마움에 눈물을 펑펑 흘리더라고 했다. 절뚝거리는 다리를 이끌고 그 먼데까지 친히 찾아가신 할머니셨으니… 불고기 맛도 그만한 게 있었을까.에구… 우리 어머니 손주 사랑은 못 말리겠다.   유 병 화 (덕포2동)
2011-10-29
독자 퀴즈 마당
      [문제] 저탄소 녹색성장 녹색문화운동의 일환으로 ‘2011 사상구 구민참여 녹색장터’가 11월 2일 개최(비가 오면 순연)됩니다. ‘녹색장터’가 열리는 장소는 어디입니까? <5면 기사 참조>   가족과 함께 풀어 보신 후 정답을 우편엽서(11월 20일 도착분까지 유효, 연락처 반드시 기재)에 적어 보내 주십시오. 정답을 맞힌 분 가운데 10분을 추첨, 상품권(1만원 상당)을 보내드립니다. 당첨자는 〈사상소식〉 제189호(11월호)에 발표합니다. 애독자 여러분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 ▶보내실 곳 : 617-702 부산시 사상구 학감대로 242 (감전동 138-8) 사상구청 문화홍보과 사상소식 편집실   당첨을 축하드립니다   당첨자 [제187호 퀴즈 정답 : 제11회]김영기(엄궁동) 김용기(주례1동) 김인수(감전동) 변순덕(감전동)이금자(덕포2동) 이현지(감전동) 전영원(덕포동) 정학선(덕포2동)조미자(주례1동) 최은자(괘법동)
2011-10-29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