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공연
  • 유적지
  • 동래부사 공덕비

동래부사 공덕비

동래부사 공덕비
과거 사상 주민들은 비옥(肥沃)한 충적토(沖積土)지대인 이곳의 적당한 자리에 갈대를 베어내고 주위를 돋우어 땅을 개척하여 농사를 지어 왔는데 홍수가 나거나 해일이 일면 하루 아침에 물바다가 되는 재난을 겪어 왔다. 강선대에서 보관중인 고문서에는 조선시대 동래부(東來府)에 속했던 사상지역에서 농사를 짓는 백성들의 고충을 덜어주기 위하여 제방(堤防)을 쌓았던 기록이 전해온다. 이곳에 제방을 쌓아 낙동강의 홍수에 농토와 인명, 그리고 재산의 침수(沈水) 피해를 막아주기 위해 치수사업(治水事業)을 벌였던 동래부사(東來府使)들의 공덕(功德)을 기리는 비석 3기(基)가 덕포2동 상강선대 앞에 세워져 보존(保存)되어 있다.

[부사이경일축제혜민비] 높이 191㎝, 폭 51㎝, 두께 10㎝로 1788년에 세운 것이며, 비문의 내용에는 축제의 필요성과 제방의 규모를 밝히고 있다.
[부사박제명축제혜민비] 높이 135㎝, 폭 56㎝, 두께 11㎝로서 1832년에 세운 것으로, 사상지역의 입지조건과 축제의 필요성을 밝히고 동원된 인원수 등을 밝히고 있다.
[부사이명적축제혜민비] 높이 184㎝, 폭 47㎝, 두께 16㎝로서 1840년에 세운 것으로 홍수의 피해 상황과 축제에 동원된 인원수를 밝히고 있다.

위치

부산광역시 사상구 덕포동 417-15

  • 담당부서 : 문화교육과 
  • 전화번호 : 051-310-4067
  • 최종수정일 : 2018-07-13
만족도 영역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