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공연
  • 문화재
  • 승학사 석조여래좌상

승학사 석조여래좌상

문화재 자료 제68호 승학사 석조여래좌상
승학사 석조여래좌상은 허리를 세우고 머리를 앞으로 약간 숙인 자세이다. 신체에 비해 머리가 큰 것은 전형적인 조선 후기 불상의 특징이며, 상반신에 비해 하반신이 약간 넓은 신체 비례는 18세기 불상의 특징의 하나로 볼 수 있다.

항마촉지인을 결한 오른손은 불신과 일석이며, 손가락을 섬세하게 표현한 왼손은 나무로 따로 제작하여 끼운 것이다. 왼손을 따로 조성한 사례는 1659년에 조성된 기장 장안사 대웅전 석조삼세불좌상만 알려져 있는데, 불석재 불상은 양손을 불신과 한 돌로 제작하는 것이 일반적임을 볼 때 매우 드문 사례이다.

또한 나무로 조각된 왼손 등을 통해 목조와 불석재 불상의 기법적인 특징을 적절히 사용하여 제작되었음을 알 수 있으며, 신체 비례, 하반신의 옷자락 처리 등은 18세기 불상의 특징을 보여주고 있다. 그리고 불석재 불상의 유행은 조선 후기 경상도 지역만의 특징으로, 조선 후기 불석재 불상의 양식과 유파 등의 연구에 자료적 가치가 있는 작품이다.

위치

부산 사상구 학장동 167-25

  • 담당부서 : 문화교육과 
  • 전화번호 : 051-310-4067
  • 최종수정일 : 2018-07-13
만족도 영역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